전체검색 결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검색

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전완식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1개
게시물
5개

1/1 페이지 열람 중


Kai Jun의 忙中閑 게시판 내 결과

  • 한국인 시리즈 NO.5- 최경회의 여자. 논개 새창

    작품 소개 우리나라의 의로운 여성의 대표격인 ‘논개’. 예전 진주성을 방문했을 때 논개의 일화를 알고 있었던 터라 그런지 촉석루에 올랐을 때 전율이 왔었다. 촉석루에서 바라보는 남강은 예사롭지 않게 흐르는 것 같았고 진주성의 성벽에도 수많은 주민이 장맛비에 무너지는 성벽을 막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보이는듯했다. 한걸음 한걸음 진주성에서 발을 떼어낼 때마다 420여 년 전에 벌어졌던 그때의 상황이 상상되었다. 20살이라는 꽃다운 나이에 격어야만 했던 비애가 가슴 아팠다. 국가의 존망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지아비마저 눈앞에서 잃어…

    전완식(wan123) 2018-01-17 19:09:46
  • 한국인 시리즈 NO.4- 논개의 남자. 최경회. 새창

    작품 소개의로운 한국여성을 생각했다. 여러 여성인물 중 과거 진주성 방문에서 느꼈던 논개가 가장 강열하게 떠올랐다. 논개의 심리를 표현하기 위한 다양한 표현을 하던 중에 우리나라의 역사를 되짚어봤다. 우리나라의 역사를 보면 의병의 활동이 매우 많은 ‘의병의 역사’이다. 논개가 의로운 여인의 대표격이라면 그와 함께한 사람의 정신도 중요하다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 논개를 그리다말고 논개의 남자를 떠올렸다. ‘최경회’ 대단한 업적과 인품을 가진 사람이다. 작품은 최경회 장군의 의병 시절 무주대첩을 승리로 이끌어내려는 강한 의지가 있었던 …

    전완식(wan123) 2018-01-08 20:58:42
  • 한국인 시리즈 NO.3-고부 봉기 동학 농민 새창

    작품 소개고부 봉기의 동학 농민을 표현한 작품이다. 순박해 보이지만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으로 느껴지는 미간의 주름을 중점적으로 표현했다. 죽창을 잡고 있지만 그에게서는 살기(殺氣)보다는 살기위한 간절함이 더 있었을 것이라는 상상으로 표현했다. 그런 인상을 만들기 위해 얼굴을 4번이나 고쳐 그렸다. 조선말기 각종 사회 혼란과 정부의 부패로 민심이 동요하던 가운데 고부군 군수 조병갑의 세금을 걷기위한 횡포가 도화선이 되어 동학농민운동이 일어났다. 전봉준 녹두장군을 중심으로 동학농민혁명을 주로 설명하지만 실상은 농민 즉, 백성이…

    전완식(wan123) 2017-12-30 14:36:10
  • 한국인 시리즈 NO.2-별을 바라보는 염근리 새창

    작품 소개염근리(廉勤吏)를 생각하며 그린 작품이다. 상징적인 대상은 고려 말, 조선 초의 맹사성을 생각하며 그렸다. 평소 소를 타고 다니길 좋아해서 그가 재상인줄 알지 못했고 남루한 행색으로 수령의 야유를 받은 일화는 유명하다. 그는 평소 음악을 즐겼으며 스스로 악기를 만들기도 했었다. 품성이 어질고 늘 차분했으나 정사를 논할 때에는 과단성이 있었다고 전해진다. 그의 ‘강호사시가’에 나오는 탁료 계변(濁醪溪邊), 초당(草堂), 소정(小艇), 삿갓, 누역 등의 단어를 보면 그가 세속을 벗어나 한가로운 생활 속 모습조차 너무나 검소하다…

    전완식(wan123) 2017-12-21 16:19:54
  • 한국인 시리즈 NO.1- 이순신 장군 새창

    작품 소개이순신 장군이라는 설정으로 그린 작품이다. 12척의 배로 국가를 지켜야 했던 장군의 심정은 어떠했을까? 심각한 상황에서도 침착함과 냉정함을 잃지 않았던 그의 정신력의 원천은 무엇이었나를 생각하며 작업했다.“勿令妄動(물령망동) 靜重如山(정중여산) 망령되이 움직이지 말라! 산처럼 무거이 침착하라!”옥포 해전을 개시하면서 했던 말은 장군의 정신을 잘 보여주고 있다. 장군은 수없이 많은 시간동안 자기 내면을 들여다보고 세상을 비춰보는 시간을 가졌던 같다. 장군의 업적과 위대함은 말로 다 표현하기 어렵지만 그중에서도 통찰력과 침착함…

    전완식(wan123) 2017-12-14 11:39:50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