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려있는 정책플랫폼 |
국가미래연구원은 폭 넓은 주제를 깊은 통찰력으로 다룹니다

※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오태광의 바이오 산책 <19> 유전자 관련 생명윤리(Bioethics) ; 생명복제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2년01월21일 17시00분
  • 최종수정 2022년01월21일 10시46분

작성자

  • 오태광
  • 서울대학교 특임교수, 주)피코엔텍 상임고문, 국가미래연구원 연구위원

메타정보

  • 5

본문

사람 손으로 만드는 인공생물의 합성은 현재까지는 아주 기초적인 최말단 생명체인 마이코플라스마(Mycoplasma)를 인공합성한 후 오랜 기간의 연구 끝에 성장하고 자손을 만드는 번식까지 되는 완벽한 합성은 지난해(2021)에 성공하였다. 동식물과 같은 진핵생물 중 최말단인 단세포 생물인 효모(Sacchromyces cerevisia)도 인공생명체를 만드는 가장 기초적인 단계인 유전자 합성도 아직 50% 이상 성공하지 못해서 인간은 고사하고 동식물과 같은 다세포 생물에 인공생물 합성은 아직은 큰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난자, 정자의 결합체인 수정란을 자궁에 이식하여 복제하는 기술은 동물은 물론 인간에게서는 이미 가능한 기술로 평가되고 있어서 유전자와 관련된 복제는 생명윤리 분야에서는 초미의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 근래는 인간을 포함한 고등 생물의 인공복제가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예측하여 농담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원하는 장기를 복제하여 병들거나 약해진 장기를 교환할 수 있다면 사람 생명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늘어날 수도 있을 것이다. 

 

특히, 외래유전자 조작된 인간 체세포로 좀 더 한 장기나 신체 일부를 만들어 이식한다면, 우려한대로 생물 종(種)질서를 어지럽힐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삶과 죽음의 경계마저 바꿀 수 있는 엄청나게 엄중한 일이 될 수 있다. 특히 “연구의 자유”, “치료의 권리” 등과 같은 실용주의적 경향을 중시하게 되면 원초적 생명 섭리마저 위반할 가능성이 커지고, 결국 생명 자체 존엄성을 크게 훼손할 수 있어 윤리적 한계 라인을 벗어날 수도 있다.

 

 최근, 과학기술의 혁신적 진보가 이루어지면서 장기이식, 유전자 교정 등 최신 기술은 생명의 연장은 물론 생물마다 가지는 고유 유전적 특성마저 바꿀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렇게 되면 인간 존엄성은 물론 생물종간 경계가 모호해질 수 있어서 기존 윤리학으로 대처할 수 없는 새로운 생명윤리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생명윤리 및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 우리나라도 2005년 “생명윤리법(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여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침해하거나 인체를 해롭게 하는 행위를 막으면서도 환자의 치료 권리를 보장하여 질병 예방/치료 등에 적용되는 생명공학 기술은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생명윤리를 심의하기 위해서 현재 대통령실 소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를 설치하고 있고, 배아 연구, 유전자은행 및 유전자 치료기관 등 관련 기관 내에도 기관 생명윤리심의위원회를 두어 전문분야의 생명윤리를 검토하고 있다. 인간의 최종 복제를 위한 체세포 복제배아 자궁 착상, 복제배아를 통한 생물의 출산행위는 현재 금지하고 있다. 

 

유전자 관련 생명윤리는 앞서 지적한 유전자 치료와 생명복제 분야로 크게 2가지로 구분하고 있고, 복제하고자 하는 생명체와 같은 유전형질을 가진 생명체를 만드는 생명복제 분야는 복제대상에 따라 인간 복제와 동물 복제가 있다. 이번 바이오 산책은 유전자 생명윤리 중 인간 및 동물 복제에 관해서 설명하고 함께 논의하고자 한다.

 

<동식물 복제 기술>

 

 생명체 복제(cloning)는 한 개체와 같은 유전자 세트를 지닌 새로운 개체를 만드는 것이다. 따라서 복제를 넓은 뜻으로 해석하면 식물 가지를 꺾어 심어서 새로운 식물을 키우는 꺾꽂이 기술 역시 생명복제 기술에 포함되고 있고, 이런 유형의 생명복제는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계에서도 광범위하게 일어나고 있다. 

또한, 식물의 일부 세포를 채취하여 영양액에서 배양하여 만든 세포 덩어리 캘러스(Callus)로 키운 다음, 다시 식물 생장호르몬 옥신(Auxin)이 포함된 배지에서 완전한 식물로 재배하는 식물 복제는 이미 잘 알려져 있고 이미 상용화된 기술이다. 

 

인간 세포를 포함한 살아 있는 세포를 배양하는 연구는 여러 가지 목적으로 전 세계에서 이미 많이 행해지고 있다. 생명윤리에 문제 시 되는 중요한 기술은 인공적으로 동물을 만들 목적으로 수정란, 혹은 체세포를 이용하는 기술이고, 이때 생명체 복제는 주로 동물의 개체 복제를 의미한다. 

 

생명복제의 시작은 1902년 독일의 스페만(Hans Spemann)이 도롱뇽의 수정란을 두 개의 세포로 분리하여 유전적으로 똑같은 두 마리 도롱뇽을 길러내면서 출발하였다. 1962년 영국의 거든(John B. Gurdon)은 개구리를 이용하여 복제 개구리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생명복제 시작은 포유류가 아닌 양서류에서 체세포 복제에 성공한 첫 사례다. 

포유류에게서는 쉽게 생명복제가 성공하지 못하다가, 미세 조작 기술을 이용한 배아 세포의 분리, 핵 제거 및 치환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생식세포 생명복제가 가능해졌다. 수정란을 나눠 배양해 대리모(代理母)의 자궁을 빌려 복제동물을 출산하는 기술은 생쥐(1981년), 면양(1986년), 토끼(1988년), 소와 돼지(1989년) 등에서 성공했다. 

결국 생명복제(또는 생물 복제)란 체세포, 핵이식 또는 수정란 분할 등의 방법으로 유전 정보가 같은 생명체를 만드는 것이다. 

 69a3def469335a19a9dddd5cd2d58e0b_1642478 


진정한 의미의 생명복제는 1996년 7월 영국의 이언 윌머트(Ian Wilmut)박사가 6년생 암양의 유방 세포에서 핵을 꺼내 다른 양의 미수정란에 있는 핵을 제거하고 그 자리에 넣고, 이를 대리모의 자궁에 이식해 태어난 “돌리(Dolly)”를 성공적으로 만들면서 시작되었다. 

 

동식물의 유전 정보는 핵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세포내 에너지를 만드는 미토콘드리아에도 독자적인 유전 정보가 있어서 난자를 제공한 양(미토콘드리아 유전자)과 체세포를 제공한 양(핵의 유전자)이 달라 핵(체세포 제공 양)과 다른 미토콘드리아(난자 제공 양) DNA가 혼재되어 엄밀한 의미의 ‘완전한 복제’로는 볼 수 없다. 

“돌리” 탄생 이후 소, 돼지 등 가축은 물론 영장류인 원숭이를 제외한 거의 모든 동물의 복제에 성공하였다. 

 

그런데 지난 2019년 드디어 최첨단 유전자 편집기술로 중국에서 원숭이의 복제에 성공하여 어쩌면 같은 영장류인 인간 복제도 가능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 중국에서 유전자 편집으로 태어난 원숭이가 주기성 생체리듬(Circadian rhythm) 장애를 갖고 태어났다는 소식이 퍼지며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주기성 리듬 장애는 굉장히 복잡한 질병으로 나이, 업무 환경 등 사회적인 요소에 따라 개인마다 굉장히 특유한 증상을 보일 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요소뿐 아니라 여러 가지 건과 관련된 요소에 나타날 수 있기에 더 효과적인 치료법 개발이 필요하다. 

 

복제 원숭이를 단지 신약 개발에 사용하더라도 신약이 동물실험에 성공했어도 그중 90%가 사람에 적용하면 실패하는 문제점을 볼 때, 원숭이 복제를 통한 실험의 경우도 실험동물 모델로 성공할 수 있는 확률은 매우 낮을 것이다. 처음 생명복제를 한 복제 양 “돌리”를 탄생시키는 과정에 태어난 양들은 기형이거나 형체를 알 수 없는 괴물 모습으로 267마리가 태어났고, 마지막 277번째 실험에 성공하여 “돌리”를 만들 수 있었다고 한다. 

 

이렇게 동물 복제 시 수많은 시험 중 거의 우연히 성공할 수 있다는 엄청나게 확률적으로 낮은 나쁜 결과는 사람에게도 똑같이 적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간 복제 위험성은 현재로는 아주 큰 기술이다. 이후, 미국에서는 생쥐를, 일본과 뉴질랜드에서는 소를 복제했다. 인간의 배아복제가 시도된 것은 1993년이다. 조지 워싱턴 대학의 홀 교수팀은 17개의 배자를 인공적인 방법을 사용하여 48개로 복제해냈다. 현재 상업적으로 개 복제 시는 6,000만~7,000만 원, 고양이는 4,000만 원 이면 가능하다고 한다.

 

<인간 복제>

 

1998년 세계 최초로 위스콘신대 톰슨(James Thomson) 박사팀이 인공수정을 하고 남은 배아에서, 존스홉킨스대의 기어하트(John Gearhart) 교수팀이 유산된 태아의 성체 세포에서 각각 인간 배아줄기세포를 추출하였다. 2009년 이탈리아 세베리노 안티노리(Severino Antinori) 박사는 여자의 난자에 핵을 제거하고 대신 남자 세포에서 채취한 핵을 주입하여 배아로 배양한 후 여성 자궁에 착상시켜 이미 2000년에 3명의 복제인간 출생을 주장하면서 거세게 반대하는 생명윤리 토론이 일어났다. 

 

과학자들은 복제아기가 유산/사산, 신체장애 위험성이 높다고 우려를 표시했고, 특히, 시험관 아기 실험 중에 발생하는 비정상 배아는 무조건 폐기했다고 세베리노 안티노리 박사가 말해 미성숙 배아의 폐기는 생명 경시라고 배아 자체를 만드는 문제에도 큰 비난이 일어났다. 

 

다국적 연구기업인 클로네이드(Clonaid)사는 생명 연장을 위해 2002년에 최초의 복제아기를 출산시켰고 많은 복제인간을 만들었다고 주장하나 그 후 뚜렷한 증거는 제시되지 않았다. 2000년 8월 서울대학교 황우석 교수가 인간 체세포를 이용한 복제 실험에서 배반포 단계까지 배양하는 데 세계 처음으로 성공하였는데 시민단체들은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한 상태에서 황 교수가 인간 배아를 이용한 실험으로 인간배아를 복제하였다고 력히 비난하였다. 

 

생명복제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인간배아 복제연구를 금지하는 국제협약안을 둘러싸고 유엔 무대에서도 각축전이 벌어지고 있다. 2001년 이 문제를 논의하는 위원회를 설치한 이래 유엔에서는 연구를 전면 금지하자는 미국 및 가톨릭 국가들의 주장과 치료 용도의 복제연구는 허용하자는 아시아 및 유럽 일부 국가의 주장이 첨예하게 맞서 왔다. 

 

2007년 유엔의 투표에서 생명복제의 완전 금지가 40여 개국, 치료용 복제 허용이 80여 개국이었으나, 1년이 지난 2008년에는 생명복제의 완전 금지가 90여 개국, 치료용 복제 허용하는 일부 허용이 40여 개국으로 분위기가 역전되고 있어서 완전한 금지 쪽으로 방향이 전환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2000년 인문·사회과학계, 생명공학계, 의학계, 시민단체·종교계 5명씩 모두 20명으로 구성된 생명윤리자문위원회를 발족하고 2005년 1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이 발효되었다. 


<생명복제 기술의 순기능과 역기능>

 

생명복제 기술의 순기능은 현재 약이나 물리적 치료로는 치료할 수 없는 많은 환자를 치료할 수 있고, 정상적으로는 자식을 가질 수 없는 부부의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다는 데는 큰 의미가 있다. 또한, 이미 멸종된 동물을 복제하여 생물자원 확보나 세상을 떠난 가족 같은 반려동물도 다시 함께 생활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순기능이 있다. 

 

즉, 병에 걸렸거나 손상된 장기를 대신하여 다른 사람의 장기를 이식하거나 인공 장기를 개발하여 대체하는 것은 다른 의료 기술로는 치료할 수 없는 환자들에게는 마지막 희망이 될 수 있다. 또한 현재 많은 사람이 겪고 있는 고통의 하나인 불임이라는 문제의 짐을 덜어줄 수도 있다. 즉, 난자가 없는 여성이나 정자가 없는 남성들도 자신들과 생물학적 혈연관계가 있는 자손을 낳을 수 있는 희망이 있다는 점이다. 

 

또한, 부부 중 한쪽이 심각한 유전병을 앓고 있을 때, 그 병을 자손에게 유전되지 않게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자손을 가질 수도 있다. 생물체가 지닌 유전자들이 모두 재생 활용이 가능하여 이미 멸종한 생물이라도 표본만 있으면 필요한 유전자를 뽑아 살아 있는 생물에 주입하여 그 유전자가 만드는 새로운 물질을 얻을 수 있고, 복제하여 멸종생물에 새로운 생명을 부여할 수도 있다. 

 

실제로, 2007년에 12,000년 전 빙하시대 이후 멸종된 긴털  매머드(Mammoth)를 시베리아 동토에서 피부와 털까지도 비교적 온전한 상태로 발견되었고, 일본 도쿄대학에서 매머드의 DNA를 이용하여 코끼리의 난자 속에 주입하려 연구하고 있고, 부분적 매머드의 재현 또는 일부 유전자 확보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역기능으로는 생명복제는 개인 생명 가치를 떨어뜨리고 인간적인 삶의 존엄성을 훼손할 수 있다는 생각이 주를 이루고 있다. 생명복제는 인간을 “공장에서” 제작될 수 있는 것, 또는“손으로” 제작될 수 있는 것으로 여겨지게 함으로써, 개인의 가치나 존엄성을 훼손하는 결과를 낳는다는 것이다. 특히, 인간을 한정된 능력과 조건을 지니도록 인위적으로 만들어, 사회에 필요한 어렵고 힘든 일을 행복한 마음으로 할 수 있는 인공인간을 복제한다는 비인간적인 상상도 할 수 있다. 

 

인공으로 창조될 사람들을 고르고 통제하는 기준은 창조되는 사람의 이익이 아니라, 사회 이익과 창조 비용 문제에 관점을 두고 번식과 양육도 개인의 이익과는 상관없이 이루어질 수도 있다는 비윤리적인 문제에 직면하게 될 수도 있다. 

 

<생명복제의 논쟁점>

 

 생물학적 관점에서는 인간 생명은 ‘수정 이후’라는 입장으로 정자와 난자가 만나 수정란이 만들어지면서 시작된다는 의견인데 즉, 수정란, 배아(胚芽), 태아(胎兒)는 모두 인간이 될 잠재적 가능성이 있어서 인간이란 측면으로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수정은 어느 한순간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연속적으로 일어나고, 정자와 난자의 유전자가 결합하기까지는 약 48시간이 걸리는데, 유전자 결합하기 전 48시간 중 생명의 시작 시점을 언제로 보아야 할지 논란이 있다. 또한 배아 단계 이전 수정란도 배아로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다 가진다고 하기에는 문제점이 있다.

 

 하지만, 인간 생명이 수정란, 배아, 태아보다 더 가치가 있어 희생시켜 치료에 사용하여 인간 생명을 연장하는 것이 옳은 일이라고 주장할 수는 없다. 극단적으로 인간 생명을 치료하기 위해 태아의 장기를 추출하는 것을 합리화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수정란에서 인간으로 발달하는 과정은 단계별로 명확한 경계선이 그을 수 없는 연속과정이어서 임의로 경계를 긋는 행위 자체가 비윤리적이다. 

 

복제에 대한 찬반론자의 첫 번째 논쟁 주제는 수정란에서 인간으로 발생과정을 반대론자들은 전(前)배아, 배아, 태아, 아기(Baby) 및 성인의 단계 간의 연속성을 주장하는 반면, 찬성론자들은 전 배아, 배아, 태아 아기, 성인의 단계 간을 불연속성으로 기초하고 있다. 

 

두 번째 논쟁은 여성 난자 공여의 윤리적 문제에 관한 것이다. 연구를 위한 난자 채취는 불임, 뇌졸중, 난소암 등 여성의 건에 심각한 위해를 입힐 수 있고, 심지어 난자 매매 시장의 가능성을 우려하지만 이미 불법으로 난자가 거래된 기사(記事)가 있고 앞으로도 가능성이 충분히 있을 수도 있다. 

 

세 번째 주요 논쟁은 생명복제 연구의 진행 여부에 관한 것으로 찬성 측은 생명공학자가 인간의 존엄성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배아 실험을 진행하도록 하자는 것이고, 그런 주장의 근거는 생명복제 역사가 주로 동물을 통해서만 행해져 와서 무분별한 인간 복제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주장한다. 

 

반면, 반대 측은 계속되는 배아 연구는 결국 치명적인 결과 앞에 생명복제가 가능하게 하는 타협점을 제시하게 될 수 있다고 예측한다. 타협점이란 난치병 치료목적의 배아복제를 허용하는 것이며 이는 생식목적의 복제로 이어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 한다. 

결국, 인간 생명에 관한 일은 생명 자체와 무관한 “연구의 자유”, “치료의 권리” 등의 여타 이익과는 저울질할 수 없다는 것이 반대 측 주장이다. 

 

<맺는말>

 

 우리나라 헌법 제22조 제1항은 “모든 국민은 학문과 예술의 자유를 가진다.”라고 연구의 자유는 보장하지만, 동조 제2항은 “국민의 모든 자유와 권리는 국가안전보장, 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를 위하여 필요한 경우에 한하여 법률로 제한할 수 있으며, 제한하는 경우에도 자유와 권리의 본질적인 내용은 침해할 수 없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미 연구의 자유를 제한한 법률적 예로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약사법”, “의료법”과 같이 법률상 이미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 

 

동시에 발전해 가는 생명공학 기술에 맞추어 담당 행정부에서 적절한 시행령, 시행규칙이 정해야 하지만, 과도한 규제를 막기 위해서 앞서 만들어진 규제 중 중복 및 불필요한 부분은 과감히 정리되어야 한다. 특히, 기초연구는 기본적으로 인정되지만, 배아 연구, 유전자 연구 등은 법률적으로 제한되고 있어서 생명윤리의 연구자 자율적 규제가 정착되는 방안 및 생명윤리 제반 환경에 사회/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발전해 나가는 생명공학 기술에 맞추어 지속적인 생명윤리에 관한 정책 및 조정방안, 관련인의 생명윤리 교육, 인권 및 정보보호, 대중과 소통 등이 전제되어야 할 것이다. 하지만, 말기 환자에게 치료받을 수 있는 권리(Right to Try Act(2017))를 보장하는 법안이 미국 하원에서 통과(2018.8.3.)하여 FDA 승인을 받지 않은 개발 중인 의약품(Experimental drugs)도 접근이 가능하듯이 난치병이나 말기 환자 치료의 권리도 인간에게는 매우 중요하다는 것도 깊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는 하루 평균 6명이 장기기증을 기다리다 사망한다고 질병관리본부가 발표(2020)하였고, 2020년 현재 장기나 조직이식을 기다리는 대기자가 4만3,182명이라고 한다. 환자들의 치료받을 권리를 충족하면서도 생명윤리에 저촉되지 않는 새로운 노력이 절실한 실정이다.

<ifsPOST>

 

 

5
  • 기사입력 2022년01월21일 17시00분
  • 최종수정 2022년01월21일 10시46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