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산에서 바라본 세계

국가의 미래를 향한 첫 걸음

※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15> 멕시코 국립 인류학박물관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1월31일 09시00분
  • 최종수정 2021년01월28일 16시51분

작성자

  • 최협
  • 전남대학교 연구석좌교수

메타정보

  • 6

본문

<멕시코인류학박물관(Museo Nacional de Anthropologia)>은 멕시코의 고대문명인 <올멕>, <아즈텍>, <마야> 문명에 관한 세계 최고이자 최대의 보물창고이다. 1층은 Teotihuacan , Aztec Mexica , Oaxaca , Maya 실 등 총 12개의 공간으로 나뉘어 각 시대별 유물과 유적구조물들이 웅장한 스케일로 전시되고, 2층에는 <멕시코원주민의 문화>를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준다. <멕시코인류학박물관>의 좋은 점은 1층의 전시실들이 각 문명의 거대한 구조물들을 배치해 놓은 바깥공간으로 이어져 관람객이 마치 유적의 현장을 답사하며 공부하는 느낌을 갖게 해준다.

 

f5378bdd16a7e0936788cddcbe10f2af_1611819

f5378bdd16a7e0936788cddcbe10f2af_1611819

 

중남미 문명에 대한 국내의 관심이 높지 않기에 멕시코인류학박물관은 우리에게는 생소한 박물관이다. 또한 멕시코라는 나라는 거리상 가기 쉬운 곳이 아니다. 그런데 1993년 세계인류학대회가 멕시코시티에서 열려 논문발표를 위해 멕시코를 가게 되었다. 당시 논문발표분과의 사회를 봐주신 Dr. Cerroni-Long교수와는 International Union of Anthropological and Ethnological Sciences산하에 Committee on Ethnic Relations를 만들어 활동을 시작했고, 학술대회 후에는 테오띠후아칸 유적을 둘러보기도 했다. 테오띠우아칸은 6세기에 인구가 20만 명 이상이었다는 중미의 고대문명으로, 8세기경 알 수 없는 이유로 사라졌다. 신비한 수수께끼 같은 문명의 이야기가 넘치는 땅이다. 그래서 언젠가 다시 한 번 가보고 싶은 땅이기도 하다.

 

f5378bdd16a7e0936788cddcbe10f2af_1611819

f5378bdd16a7e0936788cddcbe10f2af_1611820

f5378bdd16a7e0936788cddcbe10f2af_1611820

f5378bdd16a7e0936788cddcbe10f2af_1611820

f5378bdd16a7e0936788cddcbe10f2af_1611820

f5378bdd16a7e0936788cddcbe10f2af_1611820

 

<ifsPOST>

 

 

 최협은 누구?

 

서울대학교에서 인류학을 전공하고 미국 켄터키 대학교에서 인류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전남대학교 인류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한국문화인류학회 회장, 대통령자문 21세기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주요 저서로는 <부시맨과 레비스트로스>, <다민족 국가의 민족문제와 한인사회>(공저), <호남사회의 이해>(편저) 등이 있다.

 

6
  • 기사입력 2021년01월31일 09시00분
  • 최종수정 2021년01월28일 16시51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