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오늘의 경제 핫픽 - 대기업 사내식당을 없애자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4월15일 09시40분
  • 최종수정 2021년04월15일 10시09분

작성자

메타정보

  • 6

본문

대기업 사내식당을 없애자

 

삼성 웰스토리, LG 아워홈, 현대 그린푸드 등 대기업 계열사와 친족기업이 독점하던 사내 단체급식 시장이 공정위의 철퇴로 인해 25년만에 공개경쟁 입찰로 바꿨다. 하지만 첫 입찰결과는 여전히 돌려막기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사내급식업체로 웰스토리를 대신해 신세계와 풀무원이 선정되었다. 그 나물에 그 밥이다.

 

진정히 소상공인을 위한다면 대기업 단체 급식의 기회를 중소 상인들에게 주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가능하면 사내식당을 없애고 점심시간을 늘려서라도 회사 근처 소상공인들이 운영하는 식당을 이용케 하는 것이 진정한 상생이 아닐까 한다. 

 

그리고 근로자들도 30분 연장 점심시간에 대해 임금을 요구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이것이 대기업 근로자들과 지역사회 간의 상생 방법으로 더불어 공존하는 법이 아닐까 한다. 정부는 말로만 상생을 외치고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소상공인의 어려운 처지를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대기업 사측과 근로자들의 결단이 필요하다. 또한 밥만 먹는 점심식사 문화를 바꿀 필요도 있다. 진정한 상생은 양보에 있다. 사측뿐만 아니라 이제는 대기업 근로자들의 양보도 요구된다.

<ifsPOST>

6
  • 기사입력 2021년04월15일 09시40분
  • 최종수정 2021년04월15일 10시09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