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광야 나선 崔, 링 위 오르는 尹…요동치는 野 대권구도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6월28일 11시30분
  • 최종수정 2021년06월28일 11시32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장외거포 줄등판에 빨라진 野 대권시계…이준석 "저희와 공존" 손짓

김동연 거취 변수…유승민·원희룡·홍준표·하태경 '당내 레이스' 시동

 

야권의 차기 후보군으로 꼽혔던 최재형 감사원장이 28일 전격 사퇴하면서 야권의 대선 판이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야권 대장주격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출마 선언(29일)을 하루 앞두고, 강력한 대안주자로 꼽히는 최 전 원장이 '선수'를 치며 가세한 형국이다.

최 원장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원장직을 내려놓고 대한민국 앞날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숙고하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고 밝혔다.

한 측근은 통화에서 "최 원장이 정치를 할 필요가 있는지, 해도 되겠는지 당분간 고심할 것"이라고 했지만, 야권에서는 그의 대권 도전을 기정사실로 보는 분위기다.

 

이른바 '최재형 대안론'이다.

현재까지 여론조사 지지율만 보면 윤 전 총장이 야권주자 가운데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두고두고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청렴하고 강직한 이미지의 최 원장이 등판한다면 언제든 윤석열 리스크를 보완하면서 정권교체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야권의 시각이다.

한 관계자는 "최 원장이 스스로 대선 후보가 되지 않더라도 상당히 적극적으로 다른 후보를 지원할 수 있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입지전적인 인생스토리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까지 뛰어든다면 야권의 대진표는 사실상 완성되게 된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여당 경선에 참여해달라'고 했으나, 확답을 주지 않아 온 그는 야권 레이스에 뛰어들 가능성이 커 보인다.문재인 정권에서 검찰총장, 감사원장, 경제부총리 등 요직을 지낸 인물들이 야권 대선판에서 대결하는 역설적인 구도가 그려지는 셈이다.

 

제1야당 국민의힘 경선과는 별개로, 3명의 거물이 다투는 '장외 레이스'에 여론이 쏠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이 당밖 주자들의 영입에 사활을 거는 것도 이 때문이다.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하태경 의원이 일찌감치 대권 도전을 공식화했고, 지난주 복당한 홍준표 의원도 대권행보의 속도를 높이고 있지만, 얼마나 존재감을 발휘할지는 미지수다.

 

제1야당으로서는 당밖 주자들의 지지세를 등에 업지 않으면 정권교체를 담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일명 '버스 정시출발론'을 내세워 당밖 주자들의 입당을 압박하는 이준석 대표 역시 과도한 언급엔 거리를 두면서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이다.

이 대표가 최 원장이 '광야'로 나선 이날 당밖 후보들을 비판하는 홍준표 의원에 대해 "자제해달라"고 경고하면서도, 최 원장에 대해선 항상 좋은 평가를 하고 있고 충분히 저희와 공존하실 수 있는 분"이라고 호평한 것도 이런 딜레마를 반영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주자가 싫은 지지자들이 저 주자로 옮겨가는 양상"이라며 "어지러운 제로섬 게임 속에 최대한 많은 지지자를 끌어당기는 사람이 대표 주자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6월28일 11시30분
  • 최종수정 2021년06월28일 11시32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