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신규확진 2천25명, 1주일만에 다시 2천명대…수도권 연이틀 70%대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9월01일 10시03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지역 1천992명·해외 33명…누적 25만3천445명, 사망자 7명↑ 총 2천292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1일 신규 확진자 수는 또다시 2천명대로 치솟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25명 늘어 누적 25만3천44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371명·당초 1천372명에서 정정)보다 654명 늘어 지난달 25일(2천154명) 이후 1주일 만에 다시 2천명을 넘었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5번째 2천명대 기록이다.

주간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보통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이어지는 주 초반까지는 다소 적게 나오다가 수요일을 기점으로 급증하는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

특히 인구가 집중된 수도권의 지역발생 확진자 비중이 다시 70%대로 올라서 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더욱이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가 전국 곳곳으로 퍼지고 있는 데다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추석 연휴도 앞두고 있어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오는 3일 추석 연휴를 포함해 약 한 달간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현재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9월01일 10시03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