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상세검색

김도훈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4개
게시물
130개

1/13 페이지 열람 중


연구위원 소개 게시판 내 결과

  • 경희대학교 국제대학원 특임교수 새창

    프랑스 파리 1대학 국제경제학과 경제학 박사|||프랑스 파리 1대학 국제경제학과(DEA)|||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 무역학과 졸업|||부산 동래고등학교 졸업

    김도훈(admin) 2017-01-25 13:15:09

김광두의 1년 후 게시판 내 결과

  • 나무와 숲과 사람 사는 이야기 | 김도훈 서강대학교 초빙교수 새창

    -평생을 산업연구원이라는 곳에서 산업연구를 했던 사람이기 때문에 저 자신을 흔히 산업전문가라고 소개를 하고 있다. 산업연구원에서 원장(院長)까지 포함해서 37년 근무했으니까 산업전문가라 할만하다. 그런데 오늘은 나무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한다. - 나무라는 것이 과연 우리에게 어떠한 존재인가. 우리 원시의 조상들은 아마 나무에게서 처음으로 효용을 느낀 건 자기를 쫓아오는 맹수로부터 달아날 수 있는 안식처 정도의 효용을 가졌던 것 같다. 그 다음은 바로 연료로서 대단히 큰 효용을 얻었다. 예를 들자면 음식을 끓이면서, 혹은 추위…

    김도훈(hoon123) 2021-01-20 17:00:00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67) 바톤 이어가며 꽃피우는 꿀풀과 식물들 새창

    꿀풀을 기억하시는지요? 이 꽃을 SNS에 올렸더니, 어릴 때 이 녀석들이 쏙 내민 꽃을 통째로 따내서 조금 좁아지는 꽃의 꼬리 부분을 빨면서 느꼈던 달콤한 꿀맛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이 꽃은 식물 전체가 제법 통통하고 꽃도 소담스럽게 피어서 매우 건강한 이미지를 주는 사랑스러운 풀꽃입니다. 그 작은 풀꽃 식물이 제법 큰 식물 가족의 대표가 되어서 큰 풀꽃 가족을 이루었으니 대단하지요. 꿀풀과 식물들이 그들입니다. 꿀풀과 식물들은 이른 봄부터 가을까지 바톤을 이어가면서 계속 피어나는데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풀꽃도 있고,…

    김도훈(hoon123) 2021-07-30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66) 나무의 역설 1: 나무는 알아서 뭐 하지요? 새창

    속된 말로 나무에 꽂힌 것으로 자타가 공인하고, 블로그 아이디로 ‘나무박사’라는 거창한 이름을 쓰는 제게 가장 당혹스러운 질문이 바로 이번 주 주제입니다. ‘김도훈의 나무사랑 꽃이야기’라는 난을 연재해 오다가 이달 초에 ‘나무와 경제’라는 시리즈를 올렸습니다만, 필자가 더 용감하게 도전하고자 하는 또 하나의 시리즈가 ‘나무의 역설’입니다. 가는 곳마다 나무를 관찰하다보니 우리가 가졌던 일반적인 상식과는 매우 다른 모습을 나무가 보여준다는 사실을 점점 깨달아갑니다. 그런 역설을 독자 여러분들에게 전하고 싶었고, 이번 주 주제가 바로 …

    김도훈(hoon123) 2021-07-23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65) 피나무가 가진 색다른 이미지들 새창

    피나무라는 이름을 들으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무엇인지요? 쉽게 떠오르는 우리 몸속의 붉은 피의 이미지는 이 나무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습니다. 휴전선 가까이 있는 산악지역에서 군대 생활을 한 분들 중에는 상관들이 숲속에다 찍어둔 피나무가 자라도록 기다렸다가 그 나무를 베어서 바둑판을 만들어 준 경험을 가지고 있거나 혹은 그 반대로 그렇게 만든 바둑판을 가보로 보관하고 계신 경우에는 이 나무의 목재로서의 가치가 먼저 떠오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나무는 목재의 질이 균일한 데다가 참나무처럼 (오크라고 하면 더 잘 떠오르겠지요.) 지나치게…

    김도훈(hoon123) 2021-07-16 17:00:00
  •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노력의 성과, 어느 정도일까? 새창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발표에 대한 기대와 우려감을 표명한 지 2년이 되었다는 사실을 이 달초 발표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2년 성과 대국민 보고’를 접하고 깨닫게 되었다. 당시 우리 산업 전체를 흔들어놓을 만한 충격으로 받아들여졌던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3개에 대한 (불화수소 <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EUV 포토레지스트 등)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책으로서 많은 주목을 받았던 것도 사실이다.우선 이런 자세로 정부가 과거에 의욕적으로 제시했던 중요…

    김도훈(hoon123) 2021-07-11 17:1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64) 구상나무, 전나무, 가문비나무의 달걀 모양 열매들 새창

    이번 주에는 상록수들을 다루려고 합니다. 상록수들은 이름 그대로 늘 푸른 잎을 가지고 있어서 변화를 잘 못 느끼게 만들기 때문에 이런 여름철에는 주목을 그다지 받지 못하는 나무들입니다. 그런데 굳이 제목에서 열거한 나무들을 (그것도 지난 겨울에 이미 언급했던 나무들을) 다시 다루려고 나선 것은 이 나무들이 이맘때 그 열매들을 (솔방울이라고 부를 수도 있는 얼매들을) 맺은 모습을 잘 보여주기 때문입니다.사실 이들 세 가지 이름의 나무들이 따로 홀로 서 있을 때 이들을 식별해 내기는 쉽지 않습니다. 줄기에서 벋어낸 가지들의 주변을 빙 …

    김도훈(hoon123) 2021-07-09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63) 나무와 경제: 1 새창

    경제학자인 필자가 나무에 빠져서 산 지 어느덧 3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습니다. 이제는 어디를 가든지 필자를 ‘나무박사’로 부르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필자를 보면 모르는 나무 이름을 묻는 사람이 부지기수일 정도가 되었습니다. 많은 SNS 채팅방에서도 그렇고 산행 등의 모임에서도 친구, 친지들이 다 그렇습니다. 심지어는 골프장에서 다른 손님들이 계속 물어오고 자신도 궁금했는데 필자 덕분에 특정 나무 이름을 알게 되어서 고맙다고 인사하는 골프장 캐디도 있습니다.그러다 보니 가까운 지인들은 필자가 산업연구원이 아니라 산림연구원 원장을 지낸…

    김도훈(hoon123) 2021-07-02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62) 네 종류의 개성 강한 산딸기들 새창

    산딸기, 어쩐지 상큼한 맛을 줄 것 같고 자연 친화적인 느낌을 주는 과일이지요. 기실 시장에서 사는 산딸기들은 이런 기대를 제법 충족시켜 주는 것 같습니다. 좋은 품종을 골라 잘 재배한 결과라고 짐작됩니다. 상큼하고 자연 친화적인 맛이라는 기준에서 필자가 먹어본 가장 이상적인 산딸기 즉, raspberry의 맛은 노르웨이 북쪽 피요르드까지 고집스럽게 차를 몰고 가서 이틀을 묵은 민박집에서 아침 시간에 큰 덩치의 주인 아주머니가 냉장고에서 바로 꺼내 준 자신이 직접 만들었다는 잼에서 느꼈습니다. 그곳 기후에 적응하느라 그랬는지 산딸기…

    김도훈(hoon123) 2021-06-25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61) 요즘은 거북하지만 가을이면 귀해지는 밤나무 새창

    요즈음 등산을 하거나 산책로를 걷다 보면 약간 거북한 냄새가 풍기는 곳을 자주 지나치게 됩니다. 어김없이 활짝 꽃을 피운 밤나무가 있는 곳이지요.벌이 날아드는 것을 보면 밤꽃에도 꿀이 숨어 있는 셈인데 왜 다른 꽃들처럼 향기로운 냄새가 나지 않는 것인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밤꿀도 잘 알려져 있으니 이렇게 산지 곳곳에서 자라는 밤나무는 대표적인 밀원식물의 하나이기도 합니다.밤나무는 흔히 도토리나무로도 불리는 참나무들이 가족을 이룬 참나무과에 속하는데 묘하게 꽃을 피우는 시기도 매우 다르고 (참나무들은 4월에 개화하고, 지금은 이미 도…

    김도훈(hoon123) 2021-06-18 17: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