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상세검색

前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1개
게시물
21개

1/3 페이지 열람 중


ifs Watch 게시판 내 결과

  • [Washington Watch] “트럼프, 美 최고위층으로부터도 배척(排斥)당하기 시작” 새창

    ▷ 美 전역으로 대규모 시위가 번져 “이제 통제 불능 상황” 우려도미국 미네아폴리스市 백인 경찰관들이 흑인 플로이드(George Floyd) 용의자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수갑을 채운 채 용의자의 목을 무릎으로 8분 46초 동안 눌러 사망케 한 사건에서 발단된 항의 시위가 날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플로이드(Floyd)씨가 사망한지 2 주일이 되는 지난 주말에도 50개주에서 시위가 벌어졌다.시위대의 요구는 이제 플로이드(Floyd)씨 사망에 대한 항의를 넘어서 그간 미국 사회에 쌓여 온 흑인을 포함한 유색 인종에 대한 차별 대우를 …

    박상기(sangki) 2020-06-11 13:26:02
  • [Washington Watch] Covid-19 팬데믹(大流行) 사태로 ‘美 中 新 冷戰 시대’ 개막 새창

    지금, 미국과 중국이 코로나 사태 책임을 둘러싸고 한창 벌이고 있는 공방이 자칫 국제 사회를 ‘새로운 냉전(new cold war)’ 시대로 몰고 가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논쟁을 촉발한 것은 바로 트럼프 대통령이다. 그는 ‘코로나 팬데믹’이 본격화한 뒤로 끊임없이 중국의 인위적 코로나 확산 의혹을 제기해 왔다.최근에는, 일부 공화당 의원들도 가세하여 코로나 사태의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중국 때리기’는 거의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다. 그러자, 여태까지 다소 수세적이던 중국도 강력한 맞대응으로 나섰다. 이로써, 글…

    박상기(sangki) 2020-05-28 10:30:00
  • [Washington Watch ]트럼프가 대선을 염두에 두고 벌이는 ‘위험한 도박’ 새창

    아직도 ‘코로나 팬데믹(Pandemic)’ 사태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미국은 이제 ‘글로벌 팬데믹’의 제 2 진원지로 자리를 잡았다. 이런 와중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 희대의 역질(疫疾)이 만들어준 질곡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이제 앞으로 5 개월 남짓이면 자신의 정치 운명이 걸린 선거를 치러야 할 입장이다. 한편, 우려하던대로 美 경제는 가히 재앙적인 추락을 이어가고 있다. 1Q GDP 성장률, 실업률, 개인소비 등, 각종 지표들은 역사적인 최악을 기록 중이다. 게다가, 언제쯤 이번 사태가 종식되고 종전 상태로 회귀할지 예상하…

    박상기(sangki) 2020-05-21 12:00:00
  • [Washington Watch] 美, 바이든 후보 성추행 의혹 재연(再燃), 대선(大選)가도에 새로운 불씨 새창

    ▷ 바이든 상원의원 시절 여직원 ‘Tara Reade’, 1993년 성추행 고발오는 11월 치러질 美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사실상 확정해 놓고 있는 바이든(Joe Biden) 부통령에 대한 성추행 의혹이 또 다시 불거지고 있어 비상한 관심을 끈다. 이름이 ‘Tara Reade’ 라고 알려진 한 여성이 복수 미디어와 인터뷰를 갖고, 바이든(Biden) 후보가 상원의원 시절인 1993년에 의회 사무실에서 자신이 동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신을 성추행을 했다고 고발하고 나선 것이다.지금까지 여러 미디어들이 보도한 바로는…

    박상기(sangki) 2020-05-15 09:00:00
  • 【Washington Watch】美 실업률 14.7%로 ‘최악’ 수준, “본격적인 재앙은 이제부터” 새창

    이미 글로벌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Covid-19 Pandemic)’의 중심지가 된 미국 경제가 우려했던대로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것이 美 정부 고용 통계를 통해 확인됐다. 현지 시간 8일 美 노동성이 발표한 4월 실업률이 사상 최악의 수준으로 치솟은 것이다. 가장 우려하던 ‘실업 대란(大亂)’이 실제로 현실화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뉴욕타임스(NYT)는 “Covid-19 사태 재앙의 심각성을 가장 명확하게 보여주는 것(highlight the depth of the pandemic’s devastation)” 이라고 전했…

    박상기(sangki) 2020-05-09 17:02:31
  • 【Washington Watch】美 『2020 大選』 후보들 ‘코로나 위기’ 속 전략 수립에 부심(腐心) 새창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감염 사태가 맹위를 떨치며 ‘글로벌 팬데믹(global pandemic)’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美 46대 대통령을 선출할 ‘2020 대선’이 이제 겨우 6개월 남짓 앞으로 다가왔다. 현 시점에서는, 공화당 후보로는 현직 트럼프(73세) 대통령에 대항하는 뚜렷한 경쟁 후보가 나타나지 않는 가운데, 민주당에서는 바이든(Joe Biden; 77세) 부통령이 이미 후보 자리를 굳혀 놓고 있다.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이미 350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도 24만6,000명에 달했다. …

    박상기(sangki) 2020-05-07 17:00:00
  • 【Washington Watch】 트럼프, 가장 피하고 싶던 ‘바이든 도전’에 직면 새창

    ▷​트럼프에는 ‘최악의 시나리오’, 바이든에는 ‘당내 결속이 지상 과제’지금 온 미국 사회가 미증유의 COVID-19 팬데믹 사태로 엄청난 충격과 혼란에 휩싸여 있는 가운데, 11월 대선을 향해 열기를 더해오던 민주당 후보 경선이 일찌감치 결착될 상황에 이르렀다. 후보 경선 초반부터 기세를 올리며 선두를 달리던 샌더스(Bernie Sanders) 상원의원이 돌연 중도 포기를 선언하고 하차한 것이다.지난 수요일 샌더스(Sanders) 후보는 지지자들에게 “우리는 현실을 수용해야 한다. 획득 대의원 수가 바이든(Joseph R. Bid…

    박상기(sangki) 2020-04-16 17:05:00
  • [Washington Watch] 美 관리들 “트럼프, 우크라이나보다 政敵 조사를 우선” 증언 새창

    - 과연, 트럼프 탄핵 정국은 짙은 안개 속으로 빠져드는가?美 의회 하원 정보위원회는 현지 시간으로 13일, ‘우크라이나 의혹’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의 일환으로, 그 간 비공개로 진행해 오던 관련 증인들에 대한 청문회를 처음으로 공개 형태로 열었다. 미국의 거의 모든 주요 미디어 채널들은 특별 보도팀을 구성하기도 하며 보도하기 시작했다. CNN TV 방송은 이날 의회의 장엄한 회의실에서 진행된 청문회 실황을 생방송으로 중계했다. 이날 하원 정보위원회가 주재한 청문회에는 테일러(William Tayl…

    박상기(sangki) 2019-11-15 17:00:00
  • [EU Watch] 프랑스, 마크롱式 개혁정책의 성과와 과제 새창

    마크롱 정부의 전방위적인 개혁(les réforms tous azimuts)은 정권의 후반부인 2019년에 와서도 지속되고 있다. 지난 2017년 5월 14일 출범한 이후부터 추진된 마크롱 정부의 개혁은 정부 출범 4개월만인 지난 2017년 9월에 획기적으로 노동법 개정을 실현하고, 이어서 국철(SNCF) 개혁, 교육부문 개혁, 공공서비스 및 헌법 일부개정 등 속도감 있게 추진하였다(국가미래연구원 보고서 “취임 2년차 프랑스 마크롱 정부의 개혁, 분야별 내용과 전망”, 2018년 6월 16일자 참조). 마크롱 정부는 프랑스 사회에서…

    신용대(shin123) 2019-11-14 17:00:00
  • [Washington Watch] 美 민주당 대선 후보, 워렌(Warren)이 선두로 급부상 새창

    ▷ 아직 다양한 예비 후보 17명이 각축, 유력 예비 후보들도 대기 중 미국에는 지금 내년 11월 치러질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선거 분위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민주당에는 20여 명에 달하는 예비 후보들이 출발하여 아직도 17명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 공화당에는 트럼프 대통령 외에 아직 이렇다 할 도전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다만, 하원이 진행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게이트’ 관련 탄핵 조사 경과에 따라서는 다른 후보가 전격적으로 나설 가능성은 남아 있다. 따라서, 초반 관심은 역시 일찌감치 시작되어 몇 차…

    박상기(sangki) 2019-11-06 17: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