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상세검색

김도훈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3개
게시물
88개

1/9 페이지 열람 중


연구위원 소개 게시판 내 결과

  • 경희대학교 국제대학원 특임교수 새창

    프랑스 파리 1대학 국제경제학과 경제학 박사|||프랑스 파리 1대학 국제경제학과(DEA)|||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 무역학과 졸업|||부산 동래고등학교 졸업

    김도훈(admin) 2017-01-25 13:15:09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31) 메타세콰이어와 낙우송 새창

    요즘 이 나무들이 늘어선 길들이 멋진 정취를 자아내곤 합니다. 키도 크고 늘씬한 모습의 메타세콰이어들입니다. 11월 들어 제가 들른 공원마다 그런 정취를 느끼곤 했습니다.지난 11월13일 부산시민공원의 메타세콰이어 산책길의 정취지난 11월4일 일산 호수공원 호수가에 늘어선 메타세콰이어가 만들어준 멋진 정취사실 이 나무가 늘어서 있는 곳은 최근 부쩍 '낭만파'들이 가보고 싶어 하는 곳이 되고 있습니다. 메타세콰이어길은 가을에 연인과 함께 걷고 싶은 곳으로 떠오르고 있지요. 이 나무를 키도 크고 이름도 비슷해서 미국의 거대수목 세콰이어…

    김도훈(hoon123) 2020-11-20 17:02: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30) 은행나무를 사랑하는지요? 새창

    은행나무가 가장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시기입니다. 설악산이나 내장산 깊은 곳에서나 예쁜 색깔로 물들고 우리 주변 공원이나 야산에서는 그다지 곱다는 느낌을 주지 않는 단풍나무와는 다른 느낌을 줍니다. 인기가 많아져서 콧대가 높을 대로 높아진 여배우 같은 단풍나무가 자기를 보려면 발품을 좀 팔아야 한다고 큰소리를 치고 있는 것 같다면, 은행나무는 어디에서나 누구에게나 매력적인 미소를 보여주는 도시의 멋진 아가씨들 같습니다. 은행나무는 도로변의 가로수 역할을 하거나, 공원의 풍치수 노릇을 하거나, 한가로운 시골 마을 한 구석에 심어져 있…

    김도훈(hoon123) 2020-11-13 17:02: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29) 단풍나무의 모든 것 새창

    지난번 글에서 왜 나무들은 가을에 잎을 그렇게 울긋불긋하게 물들일까 라는 명제 하에 조금은 재미없는 과학 공부를 해 보았습니다. 그렇지만 가을이 무르익어 갈 때, 나무들의 잎 색깔이 바뀌는 것을 이렇게 과학적으로만 보는 것은 역시 정서가 모자라는 일이지요. 봄이 오면 곧바로 연상되는 것이 꽃이라면 가을이 오면 연상되는 것은 역시 단풍인데 말입니다. 사람들을 유혹하는 힘이 어느 쪽이 더 센지는 가늠할 수 없지만 한 곳에 모인 사람들이 많기로는 진해 벚꽃과 더불어 내장산 단풍이 단연 으뜸이라 할 것 같습니다.그래서 그런지 그곳에 가까운…

    김도훈(hoon123) 2020-11-06 16:53:44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28) 가을에는 왜 단풍이 들까? 새창

    나무에 관심이 별로 없는 사람이라도 이맘때가 되면 나뭇잎 물들어가는 단풍 현상에는 관심을 가지는 경우가 많지요. 단풍구경 가는 여행객으로 강원도로 가는 고속도로가 몸살을 앓기도 하니까요. 올해는 가을로 접어들면서 날씨가 맑고 그러면서 일교차도 뚜렷이 나타나면서 단풍이 매우 아름답게 든 것 같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덕분에 미세먼지가 많이 줄어든 것도 기여했다고 보시는 전문가들도 있는 것 같습니다.나무에 대한 사랑이 보통 사람들보다 매우 깊다고 자부하는 필자로서는 가을이 되어 아름답게 물드는 단풍에 대한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

    김도훈(hoon123) 2020-10-30 17:02: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27) 꽃보다 열매(3): 반상록 나무, 남천과 피라칸타 새창

    나무에 관심을 가지다 보니 늦가을로 접어드는 이 시기가 되면 나무들이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진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이른바 늘푸른 나무라고 불리는 상록수(常綠樹)들은 그 잎들이 전혀 바뀌지 않고 있는데, 이 시기에 잎 색깔을 화려하게 바꾸어서 사람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거나 아예 잎을 떨구기 시작하는 이른바 낙엽수(落葉樹)들도 있습니다. 그런 상록수들이 있기에 필자와 같이 나무에 깊이 빠져 버린 사람들도 겨울에 심심하지 않게 되어 다행입니다.그런데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이 이렇게 딱 대별되는 두 종류 사이에는 반드시 그 중…

    김도훈(hoon123) 2020-10-23 17:02: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26) 꽃보다 열매(2): 보석 같이 빛나는 낙상홍과 좀작살나무의 열매 새창

    지난번에 ‘꽃보다 열매’가 아름다운 나무로서 마가목과 백당나무를 소개드린 바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 두 나무들의 경우는 봄에 피는 꽃들도 제법 볼만하다고 평가받아 마땅합니다. 오히려 봄에 피는 꽃들을 더 사랑스럽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에 다루고자 하는 두 나무야말로 정말로 꽃보다는 열매의 가치가 빛나는 나무들입니다. 낙상홍과 좀작살나무이지요. 이 두 나무의 열매들은 가을 햇빛을 받아 지금 영롱한 보석들처럼 보이고 있으니 문자나 의미 모든 면에서 보석처럼 빛나고 있다고 할 만하지요. 필자는 요즘 …

    김도훈(hoon123) 2020-10-16 17:02: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25) 꽃보다 열매(1): 마가목과 백당나무 열매의 조형미 새창

    한때 ‘꽃보다 할배’라는 드라마가 공전의 인기를 얻으면서 많은 상품과 서비스의 광고 카피에 사용되는 등 인구에 회자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착안한 제목이 ‘꽃보다 열매’입니다. 실은 공원이나 정원 등에 즐겨 심는 나무들 중에서 봄에 피는 꽃을 즐기려는 나무도 있지만, 여름의 싱그러운 녹음이나 가을에 익어가는 열매에 더 중점을 둔 나무들도 있습니다. 그중에서 이번에는 마가목과 백당나무 열매들을 다루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이 나무들의 열매들이 매우 아름다운 조형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필자는 나무나 식물을 관찰할 때 가능한 …

    김도훈(hoon123) 2020-10-09 17:02: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24) 가을의 전령사 들국화 3자매 새창

    코로나19가 우리 생활을 불편하게 만든 지 반년이 넘었습니다. 생활의 모든 면이 힘들어지고 무엇보다도 국가경제는 물론 각 가정의 경제도 모두 쪼그라들고 있는 지금, 그래도 한 가지 코로나19가 가져온 선물이라면 참으로 몇 년 만에 한국의 전형적인 가을을 맞이하고 있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높고 파란 하늘이 눈앞에 펼쳐지고 있고,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산들 바람은 마스크 속의 호흡마저도 시원하게 만드는 기분을 줍니다. 필자가 코로나19 발발 이후에 거의 습관화되다시피 한 새벽 산행길이나 공원 산책길에서도 참으로 많은 사람들을 만날 …

    김도훈(hoon123) 2020-09-25 17:02: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23) 가을을 재촉하는 억새와 갈대 새창

    나무나 식물을 좀 안다고 하는 사람들은 가을이 무르익어 가면 한번쯤 시도하는 것이 갈대와 억새를 구분하는 일인 것 같습니다. 조금 이르기는 하지만 이제 이들이 막 이삭을 내밀고 하늘거리기 시작했으니까 저도 그걸 시도해 볼 때가 된 것 같네요.그래서 지난 주는 주로 호수가 있는 분당 율동공원, 탄천변 등을 많이 거닐었습니다. 갈대와 억새를 사진에 담으려고 말입니다. 갈대와 억새를 구분하는 글 중에 가장 쉽게 등장하지만 무책임한 글이 갈대는 강변, 호수변 등 물가에서, 억새는 산과 들에서 볼 수 있다고 하는 글입니다. 그런데 억새는 물…

    김도훈(hoon123) 2020-09-18 23:2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