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상세검색

최협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2개
게시물
40개

1/4 페이지 열람 중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5.18 왜곡 처벌법에 대한 우려 새창

    ‘5·18 왜곡 처벌법’이 지난 9일 국회에서 진통 끝에 통과되었다. 그 과정은 아름답지 못했다. 본회의 상정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야당의 거부권을 제거한 ‘공수처법’ 개정안을 무리해서 처리한 데 이어 ‘경제 3법’ 중 하나인 상법 개정안과 함께 ‘5.18 왜곡 처벌법’도 법사위 전체 회의에 부친 지 30여 분 만에 야당 없이 단독 처리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180석을 가진 여당이 입법 폭주를 강행한다는 소리가 들린다. 히틀러가 40%대 지지로 집권한 후 수권법을 앞세워 독주했던 불행한 …

    최협(choi123) 2020-12-11 11:14:26
  • 지방국립대학의 위기와 국립대학 간의 거시적 구조조정 새창

    지방대의 위기가 거론된 지 수년이 흘렀지만, 문제의 해결책이 손에 잡히기는커녕 더욱 심화되는 모양새다. 최근 교육부의 발표에 의하면 9개 주요 지방국립대에서 자퇴하는 학생 수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라 한다.구체적인 통계를 보면 지방 주요 9개 국립대 자퇴생은 2017년 3,981명, 2018년 4,438명, 2019년 4,793명을 기록하면서 작년 전체 학생 가운데 2.4%가 자퇴를 선택한 것으로 나왔다. 자퇴의 이유는 대부분이 다른 학교, 더 정확히는 서울의 대학으로의 진학을 위함이라는 것이다.또 다른 문제는 지방대학의 경쟁률이 갈…

    최협(choi123) 2020-10-27 17:10:00
  • <최순실 게이트>라는 멍에 새창

    ​ 설마 했는데, “최선생한테 컨펌 했나요?”라는 말이 공개된 순간 모든 것이 무너져 내렸다. 대통령이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신성한 권력을 강남의 아줌마와 사적으로 공유해온 국정농단의 실체가 확인된 것이다. 이에 여론이 들끓고, 매 주말이면 사상 초유의 1백만 촛불들의 시위가 이어지며 꺼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전국적으로 수백만의 국민들이 분노하며 거리로 나서는 데는 박근혜-최순실게이트로 불릴 수 있는 이번 사건이 국민들에게는 단순한 <헌정질서 문란사건>으로만 비춰지지 않기 때문이다. 과거에도 대통령측근들의 비리가 항…

    최협(choi123) 2016-11-29 17:49:47
  •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새창

    10년여를 끌어오던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건설공사가 드디어 마무리되어 개관을 앞두고 있다. 국립기관으로는 드물게 지방도시인 광주에 건설된 아시아문화전당은 11월 공식개관에 앞서 건물이 일반에 공개되고 실험적인 공연을 몇 개 선보이면서 처음으로 중앙의 언론에서 관심을 보였다. 그런데 대부분의 언론에서 공연장의 방음이나 조명과 같은 시설상의 문제와 짧은 기간에 준비한 공연작품들의 내용을 놓고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또한 박근혜대통령도 이미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광주아시아문화전당의 운영경비에 대한 지적을 한바 있었기에 이제 막 출범하려…

    최협(choi123) 2015-09-15 17:47:00
  • 한국 안의 아시아: 비빔밥문화의 가능성 새창

    대한민국이 자랑하던 단일민족․ 단일문화의 신화에 변화가 오고 있다. 1990년대 말까지만해도 30만 명에 머물렀던 국내 외국인의 숫자가 2013년 말 통계에 의하면 160만 명에 달하고 불법체류자의 수도 20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제주도의 인구가 60만 명가량이니 외국인으로 이루어진 제주도가 세 개 더 새롭게 만들어진 셈이다. 외국인의 숫자가 지난 20여년사이에 크게 늘어난 배경에는 이주노동자, 결혼이민자, 귀화자의 증가가 큰 몫을 차지했다. 한국은 지금 극심한 출산율의 저하와 농촌지역의 인구 감소로 인하여 특히 아시…

    최협(choi123) 2015-06-26 19:56:44

청계산 칼럼 게시판 내 결과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34> 영국박물관(British Museum)...영국박물관에는 영국이 없다. 그 대신 세계가 있다 새창

    오래전 영국 The Guardian지(紙)의 Jonathan Jones라는 기자가 쓴 글에서 다음과 같은 농담(old joke)을 보았다.“British Museum is that it doesn’t have much that is British in it.” “영국박물관에는 영국이 없다.”라는 농담은 영국박물관에는, 해가 지지 않는 대영제국(大英帝國, British Empire) 시절, 세계 각지에서 가져다 놓은 소장품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는 것을 두고 나온 말이다. 세계 양대 박물관인 영국박물관(British Museum…

    최협(choi123) 2021-06-13 09:00:00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33 마드리드의 <프라도 박물관> (Prado Museum; Museo del Prado)...만일 <프라도 박물관>이 없었다면 마드리드는 어떤 도시로 기억될까? 새창

    지난 2012년 한국방문 외국인 관광객이 드디어 1천만 명을 돌파하였다는 뉴스가 문화관광계의 큰 화제였을 때, 한국을 찾은 관광객의 76.8%가 서울지역 방문자였다는 사실에 놀랐다. 스페인의 경우, 2013년 외국인 관광객 수는 6천만 명에 달했는데, 그중 스페인 수도이자 최대도시인 마드리드를 방문한 숫자는 420만 명에 그쳤다. 반면 바르셀로나가 있는 카탈루냐 지방의 방문객은 1,550만 명에 달했다. 스페인에는 코르도바, 세고비아, 톨레도 등 무려 13개의 도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이는 스페인의 여러 도…

    최협(choi123) 2021-06-06 09:00:00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32> 타슈켄트의 우즈베키스탄 국립 역사박물관(State Museum of the History of Uzbekistan) 새창

    <타슈켄트>에 도착한 것은 <사마르칸트>로 가는 기차를 타기 위해서였다. 문명교류의 비단길 한가운데에서 이슬람 세계의 보석으로 빛나던 도시 사마르칸트는 여전히 나에게는 미지의 세계로 남아있었다. 중앙아시아 역사에 대한 안내자가 필요했었고, 타슈켄트에 있는 <우즈베키스탄 국립 역사박물관>이 바로 그 길잡이가 되어주었다. <우즈베키스탄 국립 역사박물관>은 중앙아시아에서는 가장 오래된 박물관이라 한다. 러시아제국의 통치를 받던 시절 당대의 지역 명칭을 따라 투르키스탄의 공공박물관으로 1876년…

    최협(choi123) 2021-05-30 09:00:00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31> 이스탄불 고고학박물관(Istanbul Archaeological Museums) .....터키에는 왜 고고학박물관이 많을까? 새창

    한국의 사정과 비교했을 때 터키의 국립박물관은 몇 가지 특징이 두드러진다. 첫째는 한국의 국립중앙박물관처럼 터키의 역사와 문화를 종합적, 총체적으로 보여주는 거대한 중심박물관 (또는 국가박물관)이 없는 대신, 콘텐츠를 달리하는 국립(國立) 고고학박물관이 여러 지역에 세워져 있고, 둘째는 궁전이나 모스크, 옛 교회 건물 자체를 박물관으로 이용하며, 셋째로 유적지나 고대의 폐허를 역시 박물관으로 활용한다는 점에서 한국의 박물관과는 차별화된다. 터키의 박물관들이 보여주는 다양성과 색다른 접근방식은 그들이 간직한 다채로운 역사적·문화…

    최협(choi123) 2021-05-23 09:00:00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30>... 올림피아 고고학유적(Archaeological Site of Olympia)과 <올림피아 고고학박물관>(Archaeological Museum of Olympia) 새창

    20세기 건축의 거장 루이스 칸(Louis I. Kahn)은 그리스의 폐허(廢墟)에서 “과거에 있었던 것은 항상 존재한다”라는 깨달음을 얻었다고 한다. 돌로 지은 건축물이 폐허가 되어 자연 속에 남으면, 이제 ‘유용성’에 대한 집착이 사라져 건축이 원래 간직했던 인간의 표현 의지(意志)와 염원(念願)을 방해받지 않고 음미해 볼 수 있기에, 칸(Kahn)은 폐허야말로 건축의 끝이자 종착점이라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폐허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 떠나는 여행처럼 쓸쓸하게 아름다운지 모른다. 2019년 늦가을... 그 같은 폐허를 만나러 …

    최협(choi123) 2021-05-16 09:00:00